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거창·함양·산청·합천 무소속, 야권 군수후보 기자회견 ‘돌연 취소’
산청·함양·거창·합천 4개군 무소속과 야권 후보들이 31일 김태호 국회의원을 성토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려다가 돌연 최소했다. 왼쪽부터 무소속 진병영 함양군수 후보, 무소속 허기도 산청군수 후보, 무소속 이홍기 거창군수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기태 합천군수 후보. <사진: 독자제공>
사회를 맡은 서필상 민주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위원장은 “공동 기자회견 일정은 후보들 간 이견조율이 원만하지 못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사진: 독자제공>

투표일을 반나절 남겨놓고 31일 오후 2시 거창군청 로터리에서 열기로 했던 산청·함양·거창·합천 4개군 무소속과 야권 후보들의 공동 기자회견이 돌연 최소됐다.

이날 무소속 허기도 산청군수 후보, 무소속 진병영 함양군수 후보, 무소속 이홍기 거창군수 후보, 더불어민주당 김기태 합천군수 후보는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 규탄대회를 열기로 했지만, 후보들 간의 이견으로 무산됐다.

사회를 맡은 서필상 민주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위원장은 “공동 기자회견 일정은 후보들 간 이견조율이 원만하지 못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허기도 산청군수 후보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후보들의 시간 부족으로 충분한 의견조율을 못한 것이 주된 원인”이라며 “이유를 불문하고 갑자기 합동기자회견을 취소한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무소속과 야권후보들의 이날 기자회견은 김태호 의원의 유세발언에 대해 성토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