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양 엄천강 큰빗이끼벌레 발견 충격, 수질 우려

정체된 수역 서식 외래종 벌레
가뭄·공사 등 수질 오염 심해

지리산 엄천강에서 발견된 큰빗이끼벌레. <사진제공: 최상두>

지리산 엄천강에서 큰빗이끼벌레가 처음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리산 수달친구들 최상두 대표는 18일 함양군 휴천면 운서리 엄천강에서 발견했다며 큰빗이끼벌레를 공개했다.

최상두 대표는 “작년에는 섬진강에서 봤는데, 올해는 엄천강에서 처음 발견했다”며 “이제 어디든 괴생명체들이 살만한 환경이 된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큰빗이끼벌레는 주로 호수나 저수지 등 정체된 수역에 서식하는 외래종 벌레다. 유속이 느린 강에서도 발견되는데, 4대강 사업 이후 4대강 보 구간 곳곳에서 발견돼 논란이 됐다. 물이 흐르지 않는 곳에 생겨나는 것이 일반적이라 수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받아들인다.

최상두 대표는 “하류 쪽은 엄천강 물을 취수원으로 하고 있는데, 다소 주의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큰빗이끼벌레가 등장한 이유에 대해서는 복합적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최근 가뭄으로 인해 강에 물이 부족해진 데다 인근 하천 공사 등으로 물 흐름이 자연 그대로 흐르는 것이 아닌 인위적으로 막히거나 우회하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기상 여건 등으로 인해 청정 하천과 다름없는 지리산 엄천강의 수질 오염이 만만치 않음을 드러내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