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부산시 먹는 물 공급 해결책 없나

부산시에 공급되는 상수도는 오래전부터 수질이 악화되어왔다. 부산시민의 숙원사업의 첫째가 깨끗한 물 공급이다. 깨끗한 물 공급보다 더 높은 우선순위는 없다. 상수원 댐건설논의가 정부차원에서 논의된 지도 오래되었지만 지자체간의 이해관계로 갈등만 낳고 오늘에 이르고 있다. 수질이 악화된 그 물이 나와 내 자녀가 먹는 물이고, 취수원이 생기는 곳이 내가 사는 곳이라고 역지사지로 생각하면 해결책이 나올 수 있다.

환경부는 지난달 낙동강 유역취수원의 다변화를 통해 부산, 대구, 울산, 경남 등 낙동강 유역 700만명 주민의 먹는 물 안정을 확보하기 위해 총사업비 2조4959억원이 투입되는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핵심내용은 합천 황강 복류수와 창녕 강변 여과수를 개발해 부산과 동부 경남에 하루 평균 90만톤을 공급할 수 있는 취수시설·관로 102.2㎞를 2025년에 착공해 2028년까지 준공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낙동강 취수원 계획은 해당지역인 합천·거창지역 주민들이 합천 황강물을 이용한 ‘낙동강 먹는 물 공급 사업’에 반대하는 연대투쟁을 예고하며 강력한 반발에 나섰다.

주민들의 반대목소리가 커지면서 정부와 갈등이 우려된다. 30여년 전에도 합천 주민들은 부산시에 50만톤을 공급하는 황강취수장 건설계획을 백지화시킨 바 있다. 이런 학습효과 때문에 합천군민들은 이번에도 낙동강 취수원 계획을 백지화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정부와 물을 공급받는 지자체는 황강을 끼고 살아가는 합천과 거창군민들이 그들의 삶의 터전이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공장건립 제한구역으로 지역개발이 불가능해져 군민생활이 불편해지는 점과 농업용수 고갈로 농·축산업 생산기반을 붕괴된다는 점을 우려하여 물 공급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이해하고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관련기관에서는 본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 주민과의 폭넓은 대화를 실시하고 주민들의 반대이유에 대해 설득해 나가야 있다.

물은 생명수다. 국민 모두 깨끗한 물을 마셔야 한다. 부산시민들은 물은 공공재이므로 같이 나눠 이용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다만 해당주민들의 반대하는 이유가 터무니없는 것도 아님으로 깨끗한 물을 공급받는 대신 적정한 대가를 지불하는 방안 등의 강구가 요망 된다. 나누고 베풀고 양보하여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발휘할 때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