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김태호 의원 후보군 올라

비대위 전환 전국위 소집 의결
성격 따라 친윤·비윤·중도 결정

김태호 의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해 5일 상임전국위, 9일 전국위를 개최하기로 한 가운데 차기 비대위원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당헌 개정으로 올릴 안을 심사할 권한을 가진 상임전국위를 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전국위의 경우 9일 오전 9시에 열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하겠다”며 “가급적 8월 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 전국위에서 해야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헌·당규 해석 권한을 가진 상임전국위의 유권 해석을 거쳐 전국위가 당원 의결을 하면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에 접어든다.

현재 당내에선 최다선으로 5선인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정우택·조경태·주호영 의원 등이 유력한 후보군에 포함되고 있다.

정 부의장은 국회부의장을 맡고 있는 상황에서 비대위원장을 겸직하는 것이 걸림돌이다. 주호영 의원은 지난해 4월 원내대표로 일하며 김종인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 권한을 맡았던 경험이 있다.

여기에 3선 이상 중진 의원 가운데 김태호 의원도 후보군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특정 계파에 치우치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 쇄신 차원에서 혁신형 비대위로 간다면 원외 인사가 더 적절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나 친윤계인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후보로 꼽힌다.

한편 이준석 당대표 측 반발도 만만찮다. 비대위 전환 후 조기 전대가 진행된다면 6개월 당원권 정지가 끝난 후 이 대표가 복귀하기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절대반지를 향한 그들의 탐욕은 계속된다”고 최고위가 절차상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이 대표 측이 비대위 전환 시 이를 중단토록 하는 가처분 신청을 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