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외침, 가슴에 새기겠습니다”역사 잊은 민족에게 미래 없어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
‘각인’ 주제로 150여명 참석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경남도, 전국 최초로 조례 제정

강제동원 실상규명을 위한
대일항쟁기 기록물 공개수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잊지 않고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다짐의 시간을 갖고 있는 참석자들. <사진: 경남도>
‘각인’이라는 주제로 열린 창작뮤지컬 공연. <사진: 경남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올바른 역사 인식 확산과 피해자의 명예 회복을 위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가 14일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각인’이라는 주제로, 최만림 행정부지사, 최학범 도의회 부의장, 도 단위 여성단체, 역사 동아리 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경상남도 유튜브 채널 갱남피셜에서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로도 방영됐다.

8월 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로, 2012년 12월 대만에서 열린 ‘제11차   위한 

경남도는 2015년 전국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내용을 담은 조례를 제정했으며, 2016년 제1회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7번째를 맞았다.

이날 행사에서는 그동안 일본군 ‘위안부’ 관련 올바른 역사 인식 확립에 기여한 학생 2명이 도지사 표창을 받았고, 오보에 연주에 이어 창작뮤지컬 공연이 진행됐다.

특히 ‘위안부’ 피해자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다짐의 시간으로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노란색 나비모양 카드를 함께 들어 올리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기념사에서 “이번 기림일 행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하며 지난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생활안정지원금, 간병비 등 경제적 지원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들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관리하기 위한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한편 경남도는 경남지역 강제 동원의 실상 규명을 위한 도민 공감대를 조성하고 효율적으로 관련 기록물을 조사하고 수집하기 위해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 기록물을 공개 수집한다.

기록물 수집은 오는 11월 17일까지 진행되며 실물 기록물 수집과 더불어 관련 제보나 유가족 증언 신청도 가능하다. 수집대상은 개인, 단체 등이 소장 중인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과 관련한 문서, 사진, 유품 등 민간기록물이다.

경상남도기록원은 소장자의 희망에 따라 기록원 기증, 이미지 제공(사본 수집), 구술채록 등의 방법으로 수집할 예정이며 기증자에게는 기증협약서 수여, 기념품 증정, 전시실 내 기증자명패 표기 등 다양한 혜택이 부여된다.

경상남도기록원장은 “이번 공개 수집을 통해 일제 강제동원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경남지역의 숨겨진 기록물을 수집하고 보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체계적인 조사·수집을 통해 우리 역사를 공유하고 기록의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