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김해 박물관 ‘삼가고분군’ 공동기획

가야사 관련 공동사업 선정 기념
지난해 11월 국가사적으로 지정

합천 삼가고분군 발굴지역 전경. <사진: 합천군>

합천박물관과 국립김해박물관은 합천 삼가고분군의 사적지정을 기념해 이달 27일부터 12월 18일까지 합천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새로운 시작, 합천 삼가고분군’이라는 주제로 공동기획전을 개최한다.

합천 삼가고분군은 300여 기의 고총 고분이 확인된 경남 서부지역 최대의 가야고분군으로서 옥전고분군과 함께 합천을 대표하는 가야고분군이다. 삼가고분군은 지금까지의 조사를 통해 1세기부터 7세기 대까지의 다양한 무덤 형태가 확인되고 있어 가야의 고분문화 연구에 대단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 고분군은 가야 정치 집단의 성립과 발전, 소멸의 모든 과정을 잘 보여줄 뿐만 아니라 ‘삼가식 여러 덧널고분’이라는 독특한 매장 형태가 확인되어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24일 국가사적으로 지정됐다.

이번 공동기획전은 삼가고분군이 국가사적으로 지정되는 과정에서 새롭게 발굴조사된 고대 삼가지역의 지배자 무덤인 가-24호분과 삼가지역의 독특한 고분 양식을 보여주는 여러 덧널식 무덤인 다-69, 70호분의 발굴조사 성과를 담았다.

무덤 속에서 출토된 대가야, 소가야, 아라가야, 신라지역 등 다양한 지역의 토기들과 농기구, 무기, 말갖춤 등 여러 철제품을 전시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주목할 만한 유물은 다-69-2호분에서 나온 상어의 척추뼈이다. 이 상어뼈를 통해서 가야 당시 삼가고분군을 축조한 사람들의 식문화와 제사 문화를 알 수 있어 가야의 생활 문화를 복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자료이다.

김윤철 합천군수는 “이번 공동기획전은 합천박물관과 국립김해박물관 두 기관이 한마음을 모아 이룬 것으로, 많은 분이 방문하셔서 가야를 대표하는 국가사적으로서 합천 삼가고분군의 새로운 시작을 지켜보고 축하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동기획전은 국립김해박물관의 ‘2022년 가야사 관련 공동사업’에 선정돼 2000만원을 지원받아 개최됐다. 별도의 개막식은 하지 않으며, 공동기획전의 자세한 내용은 합천박물관(055-930-4882)로 문의하면 된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