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
겨울철 새빨간 사과 수확

서리를 맞고 나서 따는 사과는 당도가 높아지면서 더 새콤하고 달콤해진다. 산청·함양·거창은 해발고도가 높아 일교차가 큰 탓에 당도가 높고 식감이 우수한 사과를 생산하는데 최적지로 손꼽힌다. 산청군 삼장면 딱바실농원(대표 류현주)에서 24일 작업자들이 사과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 민진우 산청군청 주무관>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