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군 ‘도시숲·녹지공간 조성’ 최우수기관

경남도 종합평가서 1위 달성
탄소중립·그린뉴딜 적극 대응

산청군이 미세먼지와 아름다운 경관 조성을 위해 국도변에 식재한 산수유 모습. <사진: 산청군>

산청군이 도시숲·녹지공간 조성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16일 산청군에 따르면 ‘2022년 경남도 도시숲·녹지공간 조성사업 시군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지정됐다. 이번 평가는 도내 18개 지자체에 대해 현장조사 및 서류 등 심사를 거쳐 진행됐다.

산청군은 3개 분야 9개 항목 종합평가에서 도내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최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군은 그동안 미세먼지 차단숲, 도시숲 및 생활밀착형 숲 조성 등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조기 발주 추진에 노력해 왔다.

특히 자체사업비를 확보해 5만 본 이상의 수목을 식재하는 등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2023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개최를 앞두고 조경과 도시숲 조성에 노력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더욱 푸른 경남, 아름다운 산청’을 만들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군은 경호강변 둑방길 화목류 식재, 도로변 수국꽃길조성, 강변 유휴지 유채꽃밭 조성 등 강변 경관 개선사업을 통한 아름다운 경관조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20년 넘게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경호교량 페츄니아 그루백 설치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내년도 산림청 무궁화 조성 공모사업에도 선정돼 6·25참전 기념공원 주변에 무궁화를 식재할 계획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