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민선8기 조직개편 ‘거창 미래 50년 준비’

‘행정조직 3국’ 책임국장 체제
전략담당관·치유산업담당 신설

거창군청 전경.

거창군은 ‘더 큰 거창도약, 군민 행복시대’ 완성과 군민에게 한 발짝 더 다가가는 열린행정 구현을 위해 민선 8기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 8기 핵심 공약사업의 실행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특히 거창군의 미래 성장 50년을 내다보는 신산업 발굴 등 지속가능한 미래 거창을 만드는 데 주안점을 뒀다.

△ 3국 체제 개편을 통한 군민중심 조직으로 변모

기존의 2국(행정복지국, 경제산업국)에서 1국을 신설해 행정국, 경제복지국, 안전건설국의 3국으로 재편해 책임 국장제를 운영하고, 군민이 공감하는 혁신행정과 군민이 체감하는 조직으로 변모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 전략담당관 신설로 핵심 공약사업 비전 실현에 초점

전략담당관을 신설해 거창형 의료복지타운, 화장장건립, 치유산업 발굴 육성, 지방소멸기금사업 대응 등 민선 8기 핵심공약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미래 성장 사업에 대한 컨트롤타워 기능으로 미래 거창군의 청사진을 구체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 과·담당 업무조정, 유사업무 통·폐합으로 행정조직 효율성 높여

기존 경제교통과와 건설과를 각각 경제기업과, 건설교통과로 변경하고 미래전략과를 폐지하는 등 업무의 유사·중복으로 능률이 저하되는 담당을 통·폐합해 조직의 효율성을 높였다.

담당명칭 또한 공보담당을 홍보담당, 복구지원담당을 자연재난담당, 중대재해예방TF팀을 중대재해예방담당, 도시재생담당을 스마트도시담당, 지역식품담당을 지역먹거리담당, 감악산운영TF팀을 별바람언덕운영TF팀, 보건행정담당을 보건정책담당으로 변경해 행정환경의 변화를 반영한 역동적인 조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 변화된 행정수요를 읽어 능동적인 조직 운영

증가하는 행정수요와 최신 트렌드에 맞춰 산림소득담당과 동물복지담당을 신설했으며 외국인 계절근로자 관련 업무를 전담할 농촌일손담당을 신설해 농촌일손 해결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