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황강취수장 민관협의체 회의 앞두고 ‘강경 모드’ 전환

합천군민대책위, 긴급회의 소집
“단체행동으로 보여주겠다” 밝혀

합천 황강취수장군민대책위원회가 17일 민관협의체 2차 회의를 앞두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강경 모드로 전환했다. <사진: 합천군>

합천 황강취수장관련군민대책위원회(위원장 박오영·정봉훈)는 10일 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황강취수장 관련 긴급 군민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17일 예정 되어있는 ‘환경부,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사업 추진반대 대규모 집회’와 관련하여 참여인원, 예산 등을 논의했다.

군민대책위는 “그동안 황강취수장 설치와 관련하여 합천군민의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환경부에서는 민관협의체 구성을 요구하여 소통을 위한 창구로 참여했으나, 1차 회의시 수혜지역인 부산시 위원의 제외 요구에도 상생지원을 이유로 의견을 묵살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여야 예산 협상을 통해 기초조사도 하지 않았는데 사업을 전제로 19억2000만원의 실시 설계비를 몰래 확보하는 등 환경부는 일방적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며 “더 이상 군민들을 우롱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환경부를 믿을 수 없어 우리의 뜻이 전달될 수 있도록 단체행동으로 보여 주겠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 주관 낙동강하류취수원다변화 민관협의체 2차 회의는 17일 합천군 율곡면 일원에서 개최할 계획으로, 대책위는 이날 대규모 집회신고를 한 상태라 회의 개최 여부가 주목된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