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대를 이은 부녀면장’ 함양군 지곡면 박혜경 면장

부친 박승도씨 20여년 전 근무
지역발전과 주민 행복 위해 최선

“아버지께서 면장으로 근무하셨던 지곡면의 면장을 딸인 제가 맡게 되어 가슴이 벅찹니다.”

함양군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제36대 지곡면장에 취임한 박혜경 면장은 20여년 전 아버지가 근무하던 지곡면에 대를 이어 면장으로 취임하는 영광을 안았다.

부친인 박승도(81)씨는 지난 1993년 7월부터 1998년 6월까지 5년 동안 15대 지곡면장을 지냈다.

지난 2일 지곡면사무소에서 열렸던 취임식에도 부친이 직접 참석해 딸의 취임을 축하했으며, 지역 주민들은 아버지에 이어 딸 면장이 지곡을 이끌어가게 됐다며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부친이 면장을 지낼 당시 지역의 어려운 현안을 해결한 면장으로 기억하고 있어, 함양군 최초의 부녀면장으로서 박혜경 면장의 마음가짐도 남다를 수밖에 없다.

박 면장은 “아버지께서 면장으로 근무하셨던 지곡면에서 꼭 일을 해보고 싶었는데, 아버지의 뒤를 이어 이렇게 면장으로 업무를 맡게 되어 기쁘기도 하고 책임감 역시 크게 느낀다”며 “아버지께 누가 되지 않도록 지곡면의 발전과 주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