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계묘년 새해에 바란다

2023년 계묘년이 시작됐다. 계묘년은 슬기와 지혜를 상징하는 토끼해이다. 묘는 간지상으로는 네 번 째이고 시간으로는 오전 5~7시, 달로는 음력 2월에 해당한다. 토끼는 생장과 다산, 풍요를 상징한다. 토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영민함이다.

정부에서는 이런 토끼의 지혜를 빌렸는지 새해부터 우리의 나이를 2~3살씩 낮춰 기분 좋게 하고 있다. 똑똑한 토끼는 도망갈 굴을 세 개 파놓는다는 뜻의 사자성어 ‘교토삼굴’이 있다. 실제 토끼는 지능이 꽤 높은 편이다. 호랑이 아이큐는 40, 거북이는 20이지만, 토끼는 50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화 속에서 토끼가 다른 동물을 속이거나 골탕 먹이는 내용들이 있다. 간을 바닷가 나뭇가지에 걸어두고 왔다고 속여 용궁에서 탈출한 ‘별주부전’이나 호랑이를 만났을 때 꾀로 함정에 빠뜨려 위기를 벗어난 ‘꾀쟁이 토끼와 어리석은 호랑이’ 이야기는 그런 정서를 잘 보여주고 있다. 이는 토끼가 재빠른 행동만큼 두뇌회전도 빠를 거라는 믿음에서 비롯된 관념이다. 토끼는 매우 잘 달리므로 그 특성에 빗대어 ‘도망가다’라는 뜻을 지닌 동사 ‘토끼다’라는 말도 생겼다.

설화속의 토끼는 영리함이나 재빠름뿐 아니라 ‘장수’도 나타낸다. 중국의 전설에 의하면 달나라에는 토끼가 월계수(月桂樹) 아래에서 영원한 생명을 주는 영약을 만들기 위해 신비한 절구에 약을 넣어 찧었다고 한다. 시간이 흐르면서 약이 아니라 떡방아로 바뀌었다. 항상 먹을 음식이 부족했던 백성들에게 약보다는 떡이 더 마음에 와 닿았기 때문이다.

조선시대에는 토끼 두 마리가 절구질하는 민화가 많이 그려졌는데, 이는 ‘오래살기’와 더불어 ‘부부의 다정한 사랑’을 뜻한다. 또 방아찧기는 남녀의 은밀한 성관계를 말하고, 토끼는 새끼를 많이 낳으므로 이런 종류의 그림은 ‘다산’을 의미하기도 한다. 실제로 토끼는 암수 한 쌍을 같이 두면 다달이 새끼를 낳는다.

과거 백성에게 사랑받았던 토끼는 현대에 와서도 동화 속 주인공이나 만화 캐릭터로 변모하여 어린이의 친구로 자리매김한다. 시중에는 토끼모양 머리띠, 토끼 그림 파우치, 토끼를 주인공으로 하는 만화책 등 현대인의 머릿속에 그리는 토끼의 다채로운 인상은 상품화하고 있다.

다만 토끼가 늘 지혜롭고 지략이 뛰어난 동물로 그려지는 것은 아니다. <이솝우화>의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에서는 자만심이 지나쳐 자기 꾀에 넘어가는 경망한 동물로 그려졌다.

지금 우리사회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에 난제가 산적해 있다. 이런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용궁을 다녀온 토끼의 지혜를 빌려 써 봄직하다.

새해는 우리 모두 토끼처럼 지혜롭고 슬기롭게 살아야 할 것 같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