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술이 완전히 깨지 않은 상태, 아침 주취운전 위험
배은형 합천경찰서 수사지원팀 경사.

최근 코로나가 완화되는 추세에 모임이 늘면서 새벽까지 이어지는 술자리가 잦아지고, 아직 해독이 안 된 상태로 직장인들이 출근을 하기 위하여 운전을 하다 보니 오전에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늘고 있다.

아침이다 보니 경찰관들이 단속을 하지 않을 거란 생각에 운전대를 잡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경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음주운전으로 단속될 가능성도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보험개발원에서 제공한 통계를 통해 시간대별 음주 교통사고 발생건수를 보면 아침시간대 음주사고 발생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흔히 음주운전이라고 하면 술을 먹고 바로 운전대를 잡으면 운전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음주하고 짧은 잠을 청한 후 술이 깨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해도 음주운전이다.

음주 후 시간보다는 현재 음주상태인가가 더 중요한 것이다. 이러한 경우로 음주단속을 당하고 억울함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조금만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운전대를 잡지 않으면 이러한 단속을 당하지 않을 수 있다.

전날 과음 후 술이 깼다는 생각에 아침에 운전대를 잡으면 혈중알코올농도는 높은 상태인 경우가 많으므로 운전자들은 항상 이러한 점들을 주의해 음주운전을 하지 않기를 당부한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