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운석충돌구, 기본계획 착수보고회 가져

한반도 최초 증명된 운석충돌구
차별화된 관광콘텐츠 연구개발

합천군은 20일 합천운석충돌구 테마공원 개발을 위한 타당성 조상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사진: 합천군>

합천군은 20일 군수, 부군수, 실과소장 및 용역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천운석충돌구 세계지질테마공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과업개요와 수행방향, 계획수립 등 중점 검토사항 등을 보고 받고 합천운석충돌구의 관광자원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김윤철 군수는 “한반도 최초로 증명된 합천운석충돌구는 합천을 넘어 세계적인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며 “이번 기본계획을 통해 합천군 미래 관광산업의 청사진을 잘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합천군은 한반도에서 최초 발견된 합천운석충돌구를 활용한 세계적인 테마관광지 조성을 위해 경남연구원과 연구용역을 시행 중이며, 오는 10월까지 지역의 환경분석과 유사사례를 토대로 적합한 기본구상과 계획을 도출하고 그에 따른 타당성을 조사하여 사업의 당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