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 창포원’ 경남 최고 관광지 만든다

거창군-한국관광공사 업무체결
사계절테마 갖춘 수변생태정원

구인모 거창군수와 이국희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장이 21일 군청 상황실에서 '거창 창포원'을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만들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 거창군>
거창 창포원 전경.

거창군과 한국관광공사가 ‘거창 창포원’을 경남 최고의 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손을 잡았다.

21일 거창군에 따르면 군청 상황실에서 구인모 군수와 이국희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장 등 8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와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1월말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된 거창 창포원이 경남지역의 대표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거창군과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 간 공동 사업전개를 목표로 한다.

거창군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1년 동안 공동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 전개, 관광프로그램 기획과 운영, 인근 관광지와 연계하는 수용태세 개선 등 상호협력을 통해 거창 창포원이 전국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와 공동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지난해 거창 항노화힐링랜드에 이어 거창 창포원이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돼 거창의 발전가능성이 한 번 더 입증된 것 같아 더욱 뜻깊다”며 “이번 업무 협약으로 거창군 관광자원의 무한한 잠재력을 전국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창창포원은 2021년 1월 경상남도 제1호 지방정원 등록에 이어 경상남도 대표 생태관광지로 지정돼 연중 사계절 관광테마를 가진 수변생태정원 관람뿐만 아니라 시설 내 다양한 체험활동도 즐길 수 있는 생태관광 명소로 자리 잡았다.

특히 이같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경남에서 유일하게 2023년 강소형 잠재관광지 대상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현재 제2창포원 조성공사를 2024년까지 추진하고 있다.

제1창포원과 제2창포원 그 사이를 지나는 황강을 합하면 113만9273㎡(약 34만5000평)로 순천만 국가정원(92만6000㎡), 태화강 국가정원(83만5000㎡)보다 규모가 넓다. 인공적으로 만든 정원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가 된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