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강만수 전 기재부 장관 ‘합천 고향사랑기부제’ 응원 나서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 기탁
답례품 재기부로 훈훈함 넘쳐

합천군 대양면이 고향인 강만수 전 기재부 장관이 합천군에 연간 한도액인 고향사랑기부제 500만원을 기탁했다. <사진: 합천군>

합천군은 고향사랑기부제 참여홍보를 위해 추진하는 ‘합천 고향사랑기부제 응원릴레이’에 지정도 재외합천군향우연합회장에 이어 두 번째로 강만수 전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강만수 전 장관은 합천군 대양면 출향인으로 통상산업부 차관과 재정경제원 차관을 거쳐 이명박 정부에서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냈으며,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 산은금융그룹 회장 겸 산업은행장도 역임했다. 작년 11월에는 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하는 제73회 한국소설신인상 단편소설 부문에 당선돼 늦깎이 소설가로 등단하기도 했다.

또 강 전 장관은 합천 고향사랑기부제가 시작된 지난 1월, 연간 한도액인 500만원을 기탁했으며, 기부 후 받은 답례품(합천사랑상품권 150만원)을 다시 기부하는 애향심을 보였다.

사실 고향사랑기부제는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강만수 전 장관의 1994년 재정경제원 세제 실장 때의 시안이다. 강 전 장관의 끈질긴 노력으로 고향사랑기부제가 빛을 보아 올해부터 시행하게 되었다. 이렇게 고향사랑기부제와 인연이 깊은 강 전 장관이 합천 고향사랑기부제 응원릴레이 두 번째 주자로 나서 합천 고향사랑기부제를 더 의미 있게 만들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