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출신 배우 최리, 이정재·정우성과 한솥밥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
감정선 돋보이는 연기 ‘호평’

거창출신 배우 최리.

거창출신 배우 최리가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지난달 27일 “최리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배우인 만큼, 자신의 다채로운 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리는 지난 2016년 영화 ‘귀향’으로 데뷔해 신예임에도 몰입도 높은 연기로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tvN ‘도깨비’ ‘산후조리원’, KBS2 ‘마녀의 법정’, MBC ‘이리와 안아줘’, 넷플릭스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등 작품을 통해 톡톡 튀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지난해 KBS2 ‘붉은 단심’에서는 조연희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선이 돋보이는 연기를 펼치며 호평을 받았다. 이에 앞으로도 최리가 펼칠 다양한 활약에 대해 기대가 모이고 있다.

최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아티스트컴퍼니는 매니지먼트 사업을 비롯해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배우 안성기 정우성 이정재 염정아 박해진 김종수 박소담 배성우 김예원 임지연 신정근 김준한 표지훈(피오) 조이현 장동주 차래형 최경훈 유정후 등이 소속 돼 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