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이사장 인사말 홈 > 안내데스크 > 이사장 인사말
공정한 뉴스, 저널리즘을 지키는 신문이 되겠습니다

오늘날 미디어 산업현장은 급속도로 바뀌고 있습니다. 다양한 뉴미디어의 등장으로 인한 다매체 다채널 시대를 맞아 넘쳐나는 뉴스로 독자들은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따라서 그 어느 때 보다 저널리즘을 갖춘 언론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지역신문이 제대로 서야만 제대로 된 지방분권을 여는 첩경이 될 수 있습니다. 급박한 환경, 새로운 물결에 대한 변화로 시장에서 경쟁성과 특성을 확보하지 못하면 도태될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는 지역신문도 시장친화적인 관점에서 부가가치를 불어넣는 창조적인 리더십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그래야 지역이 제대로 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역신문은 지방주권과 아울러 개인과 이웃, 그리고 지역사회도 제 각각 단위로서 그 정체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배려를 다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울러 지자체와 지방의회의 역할을 분석, 지역의 발전과 주민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책임과 의무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합니다. 그것이 지역신문의 소명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척박합니다. 지역일수록 심도 깊은 기획취재가 이루어지기 쉽지 않은 환경입니다. 인맥으로 연결된 지역사회에서 올곧은 목소리를 내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릅니다. 그럼에도 서부경남신문은 저널리즘의 본질을 잊지 않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실을 알리는 임무에 충실하고 기사로 인한 폐해를 최소화한다는 신념, 현장에서 목소리를 듣고, 원칙을 지녀야 한다는 기본적인 자세를 견지하며 사실을 객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서부경남신문이 창간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제 뉴스는 일방형 전달에서 쌍방형으로 진화하고, 참여형으로 소비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전문성을 가진 독자들은 언론사와 공동으로 뉴스를 생산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서부경남신문은 이 과정을 통해 지역신문이 가진 한계를 극복하고, 창간 정신인 ‘집단지성이 함께 만드는 신문’으로 지역에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아울러 서부경남신문은 다양한 콘텐츠를 담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콘텐츠의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면 유비쿼터스 미디어 환경에서 신문은 미아가 될 수밖에 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신문의 경쟁력은 결국 시장과 독자들이 원하는 것을 산출할 때 나타날 것입니다. 신속한 뉴스와 차별화된 콘텐츠 제공으로 관점·균형·공정·신뢰가 함께 하는 신문이 되겠습니다.

거창·함양·산청·합천 통합신문인 서부경남신문은 지금까지 그랬듯 앞으로도 지역공동체를 담는 공공미디어의 구축으로 저널리즘의 기본을 지키는 언론사가 되겠습니다. 독자 여러분들과 함께하니 참으로 행복합니다. 감사합니다.

서부경남신문 이사장 허광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