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6건)
봄은 꼭 오고 만다
지난주에 유치원, 초중고가 개학했다. 모두가 설레고 두려운 표정이었다. 달라진 환경에 대한 두려움이 없을 수 없다. 학교에 가서 익히는 중요한 일은 사회화의 훈련이다. 처음 만나는 ‘남’과 어떻게 잘 사귀는가는 매우...
서부경남신문  |  2021-03-06 16:12
라인
지금 함양은 무엇을 잉태하는가
상림숲 외곽지역에 44억원을 들여 ‘천년의 정원’을 조성하면서 산지점용허가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추진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함양군에서는...
서부경남신문  |  2021-03-06 16:11
라인
꽃으로라도 때리지 말라
몇 년 전부터 이어져온 학교폭력 미투가 최근 프로배구선수들에 대한 폭로를 계기로 다시 한번 거센 불길로 번지고 있다. 배구선수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중학생 때 배구부 동료에게 폭행을 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교...
서부경남신문  |  2021-02-20 21:50
라인
함양군의 공유재산 관리 허술
함양군이 위탁 관리하는 백전면 물나드리 두레원의 계약갱신과 관련해서 공유재산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함양군은 2014년 12월 보조금 71억원을 투입한 백전면 백현권역 ‘물나드리 두레원’을 준공하여 ...
서부경남신문  |  2021-02-20 21:50
라인
코로나 대유행 이후의 생활변화
코로나19가 우리 생활주변 변화의 방아쇠를 당기고 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코로나 시대, 누군가는 직장을, 누군가는 가족을 잃었다. 국민들 모두 생활이 불편을 겪고 있다. 코로나19발 변화 속에서 개인과 기업,...
서부경남신문  |  2021-02-06 19:51
라인
청년층의 ‘3포 현상’ 막아야 한다
인구절벽, 지방소멸이 사회적 화두가 된 지 오래다. 2021년 거창·함양·산청·합천의 초등학교 입학생 모두가 1000명이 안 된다. 4개 지역 교육청이 집계한 올해 초등학교 입학생은 61개 전체 초등학교에서 915명...
서부경남신문  |  2021-02-06 19:50
라인
지리산 함양을 무술성지로 만들자
무술 영화인 황정리의 국적은 한국이지만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나고 홍콩에서 40여 년간 활동하면서 무수한 중국무술영화에 출연하였다. 황정...
서부경남신문  |  2021-01-23 17:46
라인
지방소멸 방지, 실효성 있는 대책 절실
최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2020년 우리나라 인구는 5182만9023명으로 한 해 전보다 2만838명이 감소했다. 경남인구도 2만2337명 줄었다. 서울(6만642명), 경북(2만6414명)에 이어 전국 3번째 많은...
서부경남신문  |  2021-01-23 17:45
라인
지자체는 기회주의자가 아닌 기회의 땅이 되길
짜증을 내며 신문을 읽고, 욕하면서도 TV를 시청한다. 코로나19 감염공포,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 과속 질주하는 여당과 무기력한 야당, 24번이나 발표한 부동산 정책, 전직 대통령...
서부경남신문  |  2021-01-10 17:50
라인
거창 ‘교통요충지에서 변두리’로 전락 우려
거창은 서북부경남의 중심도시이며 교통의 요충지다. 그러나 내일은 장담키 어렵다.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 위치가 합천읍으로 결정되면서 거창군은 광역교통망에서 소외되었다.거창군은 1990년대까지만 해도 경남 서북부지역의 ...
서부경남신문  |  2021-01-10 17:49
라인
미인은 처음부터 미인이어야 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2월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58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종합청렴도에서 산청·거창은 2등급, 함양은 4등급, 합천은 5등급을 판정받았다.산청군은 ...
서부경남신문  |  2020-12-20 18:25
라인
사회적 약자가 더 서러운 연말
모두가 부산하게 돌아가는 세모의 거리에서 우리는 절규에 가까운 소리를 듣게 된다. ‘불우이웃을 도웁시다’ 구세군의 메가폰에선 같은 호소가 되풀이 되고 있지만 발길을 멈추고 선뜻 성금을 집어넣는 시민은 드물다. 심한 ...
서부경남신문  |  2020-12-20 18:23
라인
문화원 회원은 밀물썰물이 되어서는 안된다
함양문화원 원장선거가 지난 11월19일 있었다. 17표의 차이로 당락이 결정될 만큼 경쟁이 치열하였다. 후보자들의 경쟁적인 독려로 선거권을 갖는 회원가입이 선거를 앞두고 폭증하였을 뿐 아니라 선거일이 궂은 날씨에도 ...
서부경남신문  |  2020-12-06 16:48
라인
거창연극제, 1심 판결 났지만 서로 양보해서 합의하라
거창연극제 상표권과 관련해 거창연극제 집행위원회의 손을 들어준 법원의 1심 판결은 연극제를 만들어 온 사람들의 30년 기여도를 인정한 것이었다. 사실 거창연극제 문제는 합의사항만 제대로 이행했으면 굳이 소송으로 가서...
서부경남신문  |  2020-12-01 22:14
라인
돌아가는 귀농인을 잡아라
통계청에 따르면 도시에서 농촌으로 귀농하는 인구가 줄고 있다고 한다. 귀농인구는 2016년 2만 559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계속 감소추세다. 지난해 귀농인구는 1만6181명이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귀농인 유치를 위...
서부경남신문  |  2020-11-20 21:43
라인
함양군은 평생학습도시 조성을 포기했나
함양은 천년의 상림 숲으로 유명하다. 미래함양은 상림숲 못지않게 인재의 숲이 필요하다. 그런데 함양은 인재를 위한 평생학습도시는 포기한 모양새다. 인접 거창·산청·합천은 모두 정부로부터 평생학습도시를 인정받아 약진하...
서부경남신문  |  2020-11-20 21:42
라인
거창구치소 5자협의체, 전국 최우수 사례 ‘유감’
거창군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전국 243개 자치단체 대상 지자체 협력·분쟁 해결 및 숙의기반 주민참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거창법조타운 조성사업, 5자협의체 협력사례’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거창법조...
서부경남신문  |  2020-11-19 14:24
라인
지금 함양은 행정타운 조성할 때 아니다
함양군의 행정타운조성과 교산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계획이 알려진 이후 온라인상에는 논쟁이 뜨겁다. 함양은 60년대 중후반에는 12만명이 훨씬 넘었던 인구가 지금은 줄어들고 쪼그라들어 4만명도 안 된다. 이런 상황에서 ...
서부경남신문  |  2020-11-09 11:36
라인
정부 다주택규제책의 명암
서울 집값 잡겠다고 내놓은 공시지가 현실화와 다주택자 세금중과가 애먼 지방소도시 부동산시장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다주택자 규제를 피하기 위해 서울에 사는 자녀는 가족 거주용이나 세컨드 하우스용으로 지방에 보유하고 있...
서부경남신문  |  2020-11-09 11:35
라인
‘공직자 회고’ 의미가 많다
기억은 한계가 있다. 지금은 뚜렷이 기억되는 일도 시간이 지날수록 가물가물해진다. 기억이 희미해져 간다. 기억의 보조수단으로 기록이 등장했다. 기억은 시간이 지나면 잊히는데 글은 시간이 흘러도 남는다.우리는 기록문화...
서부경남신문  |  2020-10-26 10:5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