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거창군청 간부들의 성모럴 해이 심각

거창군청 국장과 과장 등 간부 공무원이 여경을 성희롱한 사건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되자, 구인모 거창군수가 사과문을 발표하며 사죄했지만 지역여론은 진정되지 않고 있다.

거창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거창읍의 한 식당에서 ‘2023 거창한마음축제’가 끝난 뒤 축제 치안과 교통업무로 고생한 거창경찰서와 파출소 직원 등 지역 경찰을 격려하기 위한 회식자리가 있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군청 국장 A씨는 식당출입문 밖에서 한 여경의 손을 잡고 강제로 끌어안는 등 성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함께 한 과장 B씨는 회식을 하면서 공개적으로 해당 여직원에게 ‘거창경찰서 여경이 되기 위해서는 수영복심사를 거쳐야 한다’는 등 모멸감과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경은 2일 거창경찰서에 이들을 성추행과 모욕혐의로 고소했으며, 사건은 경남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로 이첩되어 수사 중이다, 성추행 및 성희롱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간부 공무원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구인모 거창군수는 6일 가해자로 지목된 간부 공무원 2명을 직위해제 조치하고,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간부 공무원이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대해 군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일련의 사실이 알려지면서 군민들은 ‘소속 여직원한테 하던 짓을 타기관인 경찰 여직원한테도 했구면’ ‘집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새는 법’ ‘간부가 저 모양이니 직원들은 어떻겠냐’ 등 군청 공무원의 해이된 성모럴을 비난받는 등 거창군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민감한 사안일수록 여론은 뜬소문이나 온갖 추측에 따라 이리 쏠리고 저리 몰려가고 하는 법이다. 소는 잃어도 외양간은 고쳐야 한다. 다행이 거창군은 사건이 터지자, 지난 3일 부군수 주재 성추행재발방지 대책논의, 4일 군수 주재 관리자 공무원 대상으로 성교육을 실시했다.

다만 성문제는 나이, 직위에 관계없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공무원 각자가 내면의 소리와 장단을 조절하도록 부단히 의식교육을 실시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거창군 공무원들은 더 이상 이성과의 추문에 연관되지 않기 바란다.

공직자는 객관적 입장에서 볼 때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범위에서 행동해야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다. 거창군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 교육을 강화하고 군민들에게 신뢰받는 행정의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