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여행
잃어버린 감성을 자극하는 경남의 레트로 여행지 3곳

작은 책방과 미술관이 있는 곳
어릴 적 기억이 생각나는 문방구
옛 기차역 김해진영 철도박물관

봄날의 책방. <사진: 경남도>

경남도는 어른들에게는 정겨운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우리 동네 레트로 여행지’ 3곳을 소개했다. 우리 동네 레트로 여행지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경남관광 길잡이 누리집(http://tour.gyeongnam.go.kr) 공지사항과 경남도 관광 누리소통망(SNS)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통영 봉숫골 골목길

전혁림 미술관.

통영시 봉평동에 있는 통영 봉숫골은 아담하고 예쁜 동네로 책방, 사진관, 카페 등이 모여 있어 걸으며 구경하기에 좋다. 이곳엔 ‘색채의 마술사’ 전혁림 화백이 살던 집을 헐고 지은 전혁림 미술관이 있다.

특히 전혁림 화백과 아들 전영근 화백의 작품을 세라믹 타일 7500여장에 담아 장식한 외벽은 그 자체가 아름다운 전시관이다. 미술관 옆에는 폐가를 개조해 만든 봄날의 책방이 있다. 박경리, 김춘수, 백석 등 예술인의 글귀가 적힌 벽에서 감성을 느끼고 지역의 이야기를 담은 책도 만날 수 있다.

골목길 안에는 조희미용실, 진 이용원, 약수탕 등 레트로 감성이 가득한 가게들이 있어 그 앞에서 찍은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다.

거제 구경거리가 가득한 문방구

문채네 구멍가게.
미미네 문방구.

거제의 골목길에 가면 이미 여행객들에게 잘 알려진 문채네 구멍가게, 미미네 문방구 등을 비롯해 가옥을 개조해 만든 레트로 감성의 가게와 문방구들이 있다.

이곳에 가면 레트로 소품, 학용품, 쫀드기 같은 추억의 과자를 구매할 수 있고 어린 시절 즐겨 했던 옛날 오락기, 달고나 만들기도 해볼 수 있다.

종이 인형과 딱지는 휴대전화와 인터넷 게임에 익숙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재미난 놀거리가 되고, 어른들에게는 어린 시절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가게 한편을 1970~1980년대 안방과 극장 모습으로 꾸며놓은 모습 또한 어른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김해 진영역 철도박물관

진영역 철도박물관.

진영역 철도박물관은 1905년 개통돼 105년간 이용되다 지금은 열차가 다니지 않는 옛 진영역을 새롭게 단장해 개관했다.

옛 진영역 역사를 재현한 포토존, 옛 철도 모형과 승차권 등이 전시된 공간, 무궁화 열차에서 실제로 촬영한 영상으로 만든 기관사 체험을 통해 그동안 고속열차(KTX)에 익숙해져 잊고 지냈던 완행열차, 간이역 등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

전시실에서는 매월 다른 주제로 <나만의 전시>가 열리고 있어 시민 누구나 전시에 참여하고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박물관 밖에는 옛 철길을 달렸던 무궁화호도 전시되어 있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창녕 교동과 송현동 가야고분군 부근에 위치한 창녕박물관은 창녕의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의 역사를 유적과 유물을 통해 그 시대의 사람들의 생활방식과 제도, 풍습 등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