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여성이 안전한 사회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19.10.29 15:21
  • 호수 29
  • 댓글 0
장현비 합천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순경.

지난 달 일산의 한 여자화장실에서 일면식 없는 여성을 무차별 폭행하는 이른바 ‘묻지마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폭행은 1분이 넘도록 지속됐고, 그 여성은 전치 3주(뇌진탕)의 진단을 받고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우리 사회에서는 상대 성(性)에 대한 혐오를 가지고 저지르는 다양한 유형의 젠더폭력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젠더폭력의 피해자는 여성인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젠더폭력은 ‘여성폭력’으로 통하기도 한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일어나는 범죄는 성폭력 등 강력범죄에서 스토킹, 데이트폭력, 불법촬영 등으로 그 범죄양상이 다양해졌고, 여타 새로운 범죄로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젠더폭력 해결을 위해 지난해 ‘여성폭력방지기본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경찰청에도 스토킹·데이트폭력 집중신고기간 운영, 성범죄 신상정보등록대상자 관리체계 정비, 유관기관 합동 불법카메라 점검활동을 강화하는 등 각 기관에서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개인이 특정 성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을 가지지 않고 젠더폭력이라는 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다.

자신보다 약하다는 이유 또는 성별이 다르다는 이유로 누군가를 향한 범죄행위가 정당화 될 수는 없다. 여성들의 불안이 하루하루 커져만 가는 이 시점에 여성이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경찰뿐 아니라 유관기관과 시민들의 협조와 노력도 반드시 필요하다. 젠더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해결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면 우리는 보다 빨리 여성들이 안전한 사회를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