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새벽부터 해맞이 인파 북적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20.01.01 18:06
  • 호수 0
  • 댓글 0
지리산 천왕봉 일출. <사진: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지리산 천왕봉 해맞이 인파. <사진: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다. 지리산에는 새해 첫 일출을 보려고 1400여명의 인파가 몰려 한해의 무사안녕과 소원 성취를 기원했다.

새해 첫날, 지리산 천왕봉 1000여명을 비롯해 주요 봉우리에는 일출을 보기 위해 영하 18도, 체감온도 영하 30도로 혹한의 날씨에도 1400여명의 탐방객이 찾았다.

일출 시간인 오전 7시32분쯤 천왕봉을 찾은 이들은 청명한 하늘에 붉게 떠오르는 해를 향해 탄성을 자아내며 새해 소망을 다짐했다.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새해맞이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각 탐방로의 현장 안내와 순찰을 강화하고, 민간구조대와의 협력으로 탐방객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지리산에서 2020년 경자년 첫 해의 기운을 듬뿍 받아 좋은 출발점을 맞이하길 기원한다”며 “새해에는 지리산국립공원과 지역사회가 상생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