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 오도산 치유의 숲, 웰니스 관광지 선정

‘댕김 도시락’ 개발 차별화
최적의 여행 장소로 각광

합천 오도산이 문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웰니스 관광지에 선정됐다. <사진: 합천군>

합천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한 ‘2020 웰니스 관광지’에 오도산 치유의 숲이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웰니스 관광지는 한방, 힐링·명상, 뷰티·스파, 자연·숲치유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전국 광역지자체가 추천한 37개 후보지 중 콘텐츠 독창성과 친밀성, 상품성, 접근성, 단체 수용성 등을 기준으로 1차 서면평가와 2차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합천군이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와 협업하여 만든 '댕김 도시락' <사진: 합천군>

합천군은 이번 관광지 선정을 위해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인 ‘댕김’과 협업하여 신선한 제철 음식재료로 합천 전통의 맛을 담은 ‘댕김 도시락’을 개발해 첫 선을 보여 다른 치유 숲과의 차별성으로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오도산 치유의 숲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자연 속에서 치유할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과 경혈자극 안마, 반신욕, 족욕 등 온열 프로그램을 1일 2회 운영하고 있어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최적의 여행 장소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공기택 관광진흥과장은 “오도산 치유의 숲은 수백년간 자생한 향토 수종인 소나무와 맑은 계곡물이 흐르는 천혜의 자원을 가지고 있어 사계절 관광객들이 꾸준히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힐링과 건강을 위한 여행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017년부터 매년 추천 웰니스 관광지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9개소를 신규 선정하여 전국 웰니스 관광지는 모두 48개소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