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군 젖줄 황강, 부산 물 공급 논의 즉각 철회하라”

합천군의회 규탄 결의문 채택
황강물 부산 공급을 반대한다

환경부 1일 45만톤 공급 계획
합천군과 어떤 상의도 없었다

합천군의회는 20일 "환경부와 부산시는 황강물 취수 논의를 즉각 철회하라"며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 합천군의회>

부산 식수 공급 대책으로 합천 황강 하류를 취수원으로 선정하는 방안이 거론되자 합천군의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합천군의회는 20일 제246회 임시회에서 합천 황강물의 부산 공급을 반대하는 ‘황강 취수원 선정을 위한 통합 물관리 계획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1996년 국책사업으로 추진한 적중면 황강 취수장건립이 2020년 7월 ‘낙동강유역 통합 물관리 계획’ 이라는 명칭으로 변경되어 다시 합천군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낙동강유역 통합 물관리 계획은 황강하류 취수, 낙동강 강변 여과수 활용, 낙동강 하류 원수개선 등 식수원의 다변화를 추진하여 부산시의 식수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으로 핵심은 황강 하류를 취수원으로 하는 것이다.

특히 환경부와 부산시는 황강 하류를 취수장으로 선정해 1일 45만톤의 식수를 부산시로 공급하려는 계획을 올해 10월 또는 연말까지 발표할 계획이지만, 이해당사자인 합천군과는 어떠한 논의도 없었다고 밝혔다.

합천군의회는 “이 계획이 실현되면 낙동강 수질개선을 담당하는 황강의 자정기능이 상실돼 낙동강 수질은 더욱 악화되고, 합천군의 농업·축산업은 물론 향후 발전계획까지 취수원 보호의 핑계로 무참히 짓밟힐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따라서 환경부와 부산시는 낙동강 통합 물관리 계획을 전면 철회하고, 낙동강 수질개선을 최선을 다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3월4일 낙동강 유역의 고질적인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0년도 물관리 분야 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낙동강 유역 취수원 갈등해소와 수질 개선, 물 배분 등을 담은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을 올해 확정하고, 내년 예산과 법정 계획에 반영해 추진키로 했다. 정부의 제1차 국가물관리기본계획은 2021년~2030년까지이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