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젊은 층의 농촌정착 대책 필요

젊은이들이 떠난 농촌은 빈둥지처럼 쓸쓸하다. 젊은이가 없으니 아기울음 소리도 끊기고 집을 지키던 노인들이 죽으면 빈집이 되어 마을은 활기를 잃어간다.

농촌의 고령화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이미 40%를 넘어선 대한민국의 60세 이상 고령농가는 10년 만에 55.9%를 기록했고 2015년에는 62.2%로 늘었다. 2017년 기준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 비율이 농가인구의 1.1%에 불과한 실정이다. 활력이 있는 농촌이 되기 위해서는 젊은 층의 농촌정착이 필요하다. 정부차원에서 청년인구가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정책을 좀 더 확대하는 것이 필요한 이유다.

정부의 지원정책에서 중요한 것은 청년들이 농촌에 정주할 수 있도록 단발성지원책보다 중·장기적인 정책이 시행되어야 한다. 이름만 그럴듯한 정책을 펼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전입정착금, 출산 장려금 등 단기적인 지원금 위주의 정책으로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진정으로 농촌에 뿌리를 내리고, 오랫동안 살 수 있도록 세심한 정책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청년농 육성과 함께 청년창업지원정책이 병행되어야 한다. 청년농 육성을 위해 정부는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청년농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는 여론이다. ‘청년 창업농 영농 정착지원사업’은 만 39세이하 청년농을 선발해 3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젊은이의 농촌정착은 청년 농부만들기 만으로는 부족하다. 젊은층 중에는 호미나 괭이 대신 노트북만 들고 농촌에서 살아가려는 이들도 많다. 이들은 지역에 특화된 농산물·관광자원을 활용해 사업적인 도전을 하려고 한다. 청년창업을 도와 젊은 사람이 종사할 수 있는 일자리를 창출하게 해야 한다.

특히 젊은 여성, 육아를 위해 단절된 경력을 활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도시 아파트문제가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데, 농가주택의 경우 1가구 1주택에서 제외시키는 대책이 긴요하다.

3도4촌 생활을 원하는 도시인이 늘고 있다. 그들은 경제적여유가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농가주택을 마련하고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이웃할머니가 생산한 고추, 양파, 마늘, 참깨를 사면 할머니들은 고마워 손수 담은 된장, 간장, 고추장 등을 한 움큼 덤으로 주신다. 시골인심에 반한 사람들은 지인들에게 입소문을 내어 이웃농산물을 구입하는 선순환이 이루어져 도시인들이 농촌을 찾는 발길이 잦아질 것이다. 사람이 모여야 마을이 농촌이 활기가 생긴다. 지혜와 노력이 필요한 때이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