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수

절기상 중복인 26일 거창군 가조면 수월리 우두산 일원의 거창 항노화 힐링랜드내 견암폭포(見庵瀑布)를 찾은 방문객들이 쏟아지는 폭포수를 바라보며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견암폭포는 고견폭포(古見瀑布)’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는 계곡의 상류에 위치한 절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폭포에서 약 1㎞ 상류에 있는 고견사는 원효와 의상이 창건한 것으로 전해진다.

원효가 절을 창건할 때 전생에 와 본 곳이라 해서 고견사(古見寺)라 불렸으며, ‘견암(見庵)’이나 ‘견암사’로도 불렸다. 폭포는 수직의 절벽으로 그 높이가 약 30m에 달한다. <사진: 김정중 거창군청 주무관>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