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캠퍼스 없는 온라인 ‘농촌유토피아대학’ 개교

5일 함양서 개교… 합격자 21명
학기 중에 기본소득 제공 ‘파격’
월 1회 현장에서 수행과제 평가

캠퍼스 없는 3년 과정의 온라인 대학인 '농촌유토피아대학'이 5일 함양에서 개교했다.

캠퍼스 없는 대학, 3년 과정의 온라인 대학인 ‘농촌유토피아’ 대학이 경남 함양에서 5일 개교했다.

5일 농촌유토피아대학에 따르면 1차 서류전형, 2차 면접을 통해 서울과 부산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지원한 21명의 최종합격자를 발표하고 식목일에 맞춰 문을 열었다. 연령대는 20대부터 60대에 이르기까지 골고루 분포하고 있으며, 일하고 있는 분야나 전공 또한 다양하다.

농촌유토피아대학은 등록금이 없고 오히려 학기 중에 매월 기본소득을 제공하는 파격적인 형식의 대학으로 대부분 과정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월 1회 현장에서 만나 전공분야 전문가들과 수행 과제를 평가하고 치열한 토론을 하는 방식의 새로운 형태의 대안대학이다.

총 3년 과정이며, 3년 과정 수료 후에는 3년 동안 농촌에서 지도자로 봉사하는 의무가 주어진다. 이사장이나 총장이 없고 창립발기인과 공동대표 제도를 두고 있는데, 초대 대표는 산림청장을 역임한 김재현 건국대 교수, 농촌진흥청장을 역임한 한경대 민승규 석좌교수, 서울대 환경대학원 윤순진 교수가 맡았다.

장원 농촌유토피아연구소 소장은 “농촌을 유토피아로 만들어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나아가 농촌유토피아 한류 모델을 전 세계에 수출하고자 하는 큰 꿈을 가지고 출범하는 농촌유토피아대학이 이제 돛을 올리고 그 첫 항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창립발기인으로는 △전의찬(세종대 석좌교수) △이수복(에코아이 대표) △조경두(인천연구원 기후환경연구센터장) △류정수(브니엘영농법인 회장) △차봉수(유기농이랑 대표) △유미화(성현홀딩스 대표) △장선웅(모닝빌 대표) △정창수(대자연 대표) △조휘만(엠알솔루텍 사장) △정성규(자연의소리 대표) △황대권(생태운동가) △문병교(마을활동가) △주정호(부경타임즈 발행인), △권흥락(가립회계법인 이사) △박복동(그린환경기업대표) △최종철(산들채농원 대표) △최영곤(협동조합 리본 부이사장) △김기명(부산과기대 교수)님 등이 현재 참여했다. 대학 측은 “뜻있는 분들이 더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상설 2021-04-05 14:42:05

    정원원장님의 열불나는 농촌과 계레와 인류
    그리고 엔트로피 억제를 위한 자연과 지구 사랑을 겸허히 존경드립니다.
    우리 농촌 뿐 아니라 세계인에게 진정한 삶의 유토피어가 될 것을 확신하며 동참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