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예쁜 색감과 우수한 맛으로 현지인 사로잡는 ‘거창한국수’

싱가포르 현지시장 공략 나서
오방색국수·들기름 등 수출

제철 담은 월간국수도 인기
제조 영상 1주일 50만 조회

국수 제조 과정이 유튜브에서 1주일 만에 50만회를 조회하는 등 ‘거창한국수’가 인기를 끌면서 싱가포르에 수출됐다. <사진: 거창군>

거창 오방색국수와 한라봉국수 등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거창한국수’가 싱가포르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섰다.

18일 거창군에 따르면 거창읍 장팔리에 소재한 농업회사법인 (거)거창한국수(대표 김상희)에서 농업기술센터 소장 및 수출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싱가포르 시장 수출을 기념하기 위한 수출 선적식을 진행했다.

이날 수출을 위해 선적된 물량은 거창한국수의 대표 제품인 ‘오방색국수’ ‘한라봉국수’ ‘들기름’ ‘유자비네거’ 등 5000달러 상당이다.

30년 경력의 김현규 국수명인과 가족이 운영하는 거창한국수는 건강한 식재료로 직접 국수를 가공하는 제면소이며 특등급 밀가루, 흑미, 부추, 단호박, 비트, 쌀의 영양과 색감을 담은 오방색국수와 제철에 가장 맛있는 재료를 담은 월간국수를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4월 거창한국수는 세계적인 유튜브 푸드채널 이터(Eater)에 국수 제조 과정 영상이 소개되어 1주일 만에 5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세계인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와 같은 해외 관심에 힘입어 현재 미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추가 수입 요청이 줄을 잇고 있다.

김상희 거창한국수 대표는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재료로 더 맛있고 건강한, 차별화된 국수를 생산에 힘쓰겠다”며 “거창의 좋은 농산물을 활용한 국수를 개발해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한국 농산물의 우수성도 같이 알리는 업체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윤중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예쁜 색감과 우수한 맛으로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거창한 국수의 싱가포르 수출을 축하한다”며 “한국의 먹거리를 세계에 알리는 관내 업체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수출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거창한국수는 지난 2월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내 델리서리에 ‘거창한국수by수린’으로 입점하여 거창한국수의 면을 이용한 요리와 면 식재료 등을 판매하고 있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