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너의 이름은’… 사랑이 더 잊혀지기 전에 올린 금혼식

인지장애 앓고 있는 어머니
행복한 추억 간직하게끔
전통혼례 신청한 삼남매

함양 안의면에서 빵집 운영
기억 잃어가지만 노년 함께

자녀들이 부모님의 뜻 깊은 추억을 만들어 드리기 위해 함양문화원에 전통혼례를 신청했다.
안국현·강창순씨 부부.

“우리 어머님의 기억이 조금이라도 더 온전할 때 의미 있고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인지장애를 앓고 있는 어머니의 행복한 추억을 위해 부모님의 전통혼례를 신청한 사연이다.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함양문화원은 지난 14일 안의면 허삼둘 가옥에서 하객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고보조금 지원 사업 ‘꼬신내 풍기는 잔칫날’의 일환으로 올해 첫 전통혼례를 열었다.

이날 전통혼례의 주인공은 부부의 연을 맺은지 50년이 된 안국현(80)·강창순(72)씨 부부다. 부부는 함양군 안의면에서 자그마한 빵집을 운영하며 삼남매를 시집 장가 다 보내고 예쁜 손주까지 얻었다.

빵집 운영을 그만두고 행복한 노년을 보내던 중 아내 강창순씨가 인지장애로 기억을 점점 잃어 가지만 서로를 의지하며 행복한 노년을 함께하고 있다.

자녀들은 부모를 위한 행복하고 뜻깊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찾다 함양문화원에서 주관하는 전통혼례 행사를 듣고 부모님을 위한 황혼결혼식을 신청하게 됐다.

자녀들은 전통혼례를 신청하며 “아버님과 어머님이 더 나이 드시기 전에, 우리 어머님의 기억이 조금이라도 더 온전할 때 의미 있고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신청했다”고 말했다.

가족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전통혼례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자녀와 친지, 지인들의 축하 속에 아름다운 전통혼례를 통해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

잊지 못할 금혼식을 가진 부부는 “예전 어릴 적 혼례를 치르던 생각이 나서 새롭고 즐겁다. 이렇게 나이가 들어서 혼례를 다시 한 번 치르니 쑥스럽기도 하지만 옛 생각도 나고 만감이 교차한다”고 말했다.

신부가 입장하는 모습.
흥겨운 전통혼례 축하행사.

정상기 함양문화원장은 “5월 가정의 달에 우리 가족들에게 너무나도 소중한 추억을 선물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오늘의 기쁨을 잊지 말고 즐겁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함양문화원은 국고보조금 지원 사업으로 ‘고택의 향기에 젖다’ ‘고택아 놀자!’ ‘꼬신내 풍기는 잔칫날’ ‘정여창선생의 얼을 찾아서!’ 등 다양한 참여 체험형 프로그램을 연중 진행하고 있다.

/글·사진= 함양문화원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