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거창한마당축제 기간 “소리와 몸짓으로 감동과 치유를 전한다”

거창 전통예술공연단 기획공연
‘춤, 장단에 뛰어놀다’ 1·2부
오는 30일 거창스포츠파크서

거창한마당축제와 함께 신명나는 한판 춤판이 펼쳐진다.

전통예술공연단(대표 김현영)이 주최·주관하고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후원하는 지역문화예술육성 기획공연 ‘춤, 장단에 뛰어놀다’가 오는 30일 오후 2시 거창스포츠파크에서 열린다.

이날 공연은 총2부로 구성됐다. 1부는 지난 공연을 통해 발전한 작품을 재구성하여 창작타악 모듬북과 액막이 소리굿, 남도소고춤으로 이뤄졌다. 2부 공연은 창단과 춤에 대한 고민을 담아 인간의 힘을 넘어 영적인 영역에 가기 위한 스스로의 치유 작품으로 창작무 살풀이와 판놀음·진도북놀이로 장단과 춤, 놀이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무대를 준비했다.

특히 이번 기획공연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전문예술단체로 코로나19 발생 후 팬데믹 상태를 극복하고 예술과 삶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한 방안으로 단체의 역량과 위상을 회복하고 안정적 예술활동을 통해 지역예술단체의 건재와 지속적 창작활동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또한 노장 청춘들의 아날로그적 감성과 심장 뛰는 열정을 담은 결과물, 공연작품을 통해 지역민과 함께 문화소통으로 감동을 만드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영 전통예술공연단 대표는 “마당판에서 장단을 어르고 달래며 삶을 보듬어 소리와 몸짓으로 표현하듯 우리 의식을 건드리는 울림, 감동, 치유의 주파수를 어떻게 작품으로 해석하고 표현할 지를 고민했다”며 “지역예술인으로 살며 삶의 매 순간 우리를 내리치는 반복된 고통을 딛고 살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