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 ‘6만 인구’ 결국 붕괴 위기

1965년 인구 14만 넘어 ‘최고치’
1983년 10만, 2000년 7만 붕괴

전 이장들 인구 2명 늘리기 추진
장기 관점에서 정책 재설정해야

거창군은 지난달 3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구인모 군수, 송강훈 거창군 이장자율협의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 이장 2인씩 인구 늘리기 프로젝트'를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거창군>

한반도 남부내륙 지방의 중심도시 거창군이 ‘6만 인구’ 붕괴 위기라는 거대한 불안에 직면했다. 경남 10개 군부 지역에서 2번째로 인구가 많은 지역이지만, 청년층이 대도시로 빠져나가고 사망률이 출생률보다 높아 6만명 붕괴를 걱정할 위기에 빠졌다.

거창군은 지난 1965년 14만844명으로 인구수가 정점을 찍은 뒤 1983년 9만9632명으로 10만명 선이 무너졌다. 인구 9만명 선이 깨진 것은 1986년(8만7430명), 8만명 선은 1990년(7만7584명) 붕괴됐다. 이어 2000년(6만9855명)부터 22년간 6만명 선을 유지하다가 2019년 6만2179명, 2020년 6만1502명, 2021년 6만1073명, 2022년 8월말 기준으로 6만523명을 유지하고 있다.

‘6만 인구’는 거창군의 자존심으로 무너지면 안 될 마지노선으로 인식된다. 거창군이 소멸위기에 처한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하고, 새로운 관점의 인구정책을 내놓을지 관심사다. 단순 계산식으로 해도 앞으로 1년 이내에 6만 인구가 붕괴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에 거창군은 지난달 3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구인모 군수, 송강훈 거창군 이장자율협의회장을 비롯해 전 읍면 이장자율회장, 읍면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공동대응 협약을 체결하면서 전 이장 2인씩 인구 늘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거창군은 2018년에는 함안군·창녕군 다음으로 도내 군부 중 세 번째로 인구가 많았으나, 2020년 이후에는 창녕군을 넘어서 도내 군부 중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군으로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은 0.81명, 출생아수는 26만600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거창군도 합계 출산율은 0.92명, 출생아수는 204명으로 이와 별반 다르지 않은 상황이다. 저출산 기조가 바뀌지 않는다면 2070년이면 생산가능인구 1명이 고령인구 1명을 부양해야하는 등 심각한 경제 시스템 붕괴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초저출산 장기화, 생산연령인구 감소 확대 등 인구구조 변화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전 이장 2인 인구늘리기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8월말 기준 거창군 주민등록인구(6만523명)는 △거창읍 4만136명 △주상면 1519명 △웅양면 1821명 △고제면 1368명 △북상면 1539명 △위천면 1957명 △마리면 1985명 △남상면 2306명 △남하면 1405명 △신원면 1533명 △가조면 3605명 △가북면 1349명이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