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종황제·엘리자베스 여왕이 탄복한 맛 ‘산청·함양 곶감’

대한민국 1등 곶감 명성 잇는다
‘지리적 표시등록’ 상품성 인정

산청곶감, 엘리자베스 여왕 감탄
함양곶감, 고종황제가 탄복한 맛

산청군 단성면 곶감 덕장에서 백한흠 산음골곶감영농조합법인 대표가 곶감을 말리고 있다. <사진: 산청군>

산청군과 곶감 농가들이 앞장서서 ‘대한민국 1등 곶감’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21일 산청군에 따르면 지리산 자락 산청군에서 ‘산청 고종시(떫은감)’로 만드는 ‘지리산 산청곶감’ 말리기 작업이 한창이다. 현재 1300여개 농가에서 명품 곶감을 생산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리산 산청곶감은 우수한 품질로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010년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산청곶감의 오랜 전통과 품질에 감탄한다는 내용의 서한문은 이미 유명한 일화다.

산청군은 올해 원료감 작황이 양호해 지난해보다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곶감분야 전국 최초로 지리적 표시등록(2006년 6월 9일 산림청 제3호)을 완료하고 생산시설의 현대화를 통해 안전한 곶감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달콤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는 곶감은 우리 민족 전통의 주전부리이자 비타민A와 C가 풍부해 겨울철 영양 간식으로 손꼽힌다. 포도당과 과당이 풍부해 숙취 원인이 되는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데 효능이 있어 숙취해소 음식으로도 이름을 알리고 있다.

또한 고혈압과 동맥경화 예방·설사치료·숙취해소·기관지염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청군은 이러한 우수한 품질의 곶감을 널리 알리는 한편 농가 소득 확대를 위해 해마다 ‘지리산산청곶감축제’를 개최해 오고 있다.

지속 가능한 ‘명품 곶감’ 생산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청정건조시설 설치 등 곶감 생산시설은 물론 소프트웨어 현대화 사업을 통해 곶감의 안정적인 생산과 판로확대를 꾀하고 있다.

산청곶감의 원료감인 산청고종시는 지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6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과일’에 선정됐다. 산청곶감은 지난 2016년부터 6차례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

함양고종시 곶감축제준비위원회 회원들이 축제 준비를 위한 제반사항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 함양군>

한편 함양군도 오는 12월 30일부터 1월 1일까지 3일간 함양 상림공원 일원에서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함양군은 ‘제7회 함양고종시 곶감축제’준비를 위해 지난 17일 농업기술센터 회의실에서 함양고종시곶감축제추진위원회 회원 9명과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4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에 대한 전반적인 계획을 협의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함양고종시 곶감축제는 새해를 맞이하는 뜻 깊은 축제인 만큼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참여 프로그램들이 대폭 마련될 예정이다.

또 새해를 앞두고 명품 함양고종시 곶감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곶감 판매장과 곶감 깜짝 경매, 그리고 함양 농특산물판매장까지 청정 지리산 함양에서 생산된 건강 먹거리를 비롯해 함양의 향토 음식들도 맛볼 수 있다.

함양 고종시곶감은 고종황제가 함양곶감의 뛰어난 맛에 탄복해 고종시란 이름을 얻을 정도로 예로부터 그 맛과 품질이 뛰어나 ‘곶감중의 곶감, 왕의 곶감’이라 고 불리며 지리적 특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산림청 지리적 표시임산물 39호로 등록되었다.

박효기 함양고종시곶감축제추진위원회 위원장은 “한해의 마무리와 희망찬 새해맞이는 대한민국 대표 곶감축제인 함양고종시 곶감축제와 함께 즐기며 함양곶감의 매력에 빠져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