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1909년 하얼빈의 총성,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역사 ‘영웅’

조국독립 외치며 죽음 앞에서도
고개 숙이지 않았던 안중근 의사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마지막 1년 숭고하게 그린 영화

굽히지 않는 정신으로 단호하게
나라 회복하기 위해 온 몸 던져
대한민국 국민의 자긍심 일으켜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그린 ‘영웅’은 뮤지컬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다. 영웅은 1900년대 약소국으로서 외세에 휘둘리던 조선 땅, 나라를 회복하기 위해 온 몸을 던져 희생한 우국지사들의 모습에서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되돌아 보게 한다. <사진: 씨제이 이엔엠(CJ ENM)>

어머니 ‘조마리아’(나문희)와 가족들을 남겨둔 채 고향을 떠나온 대한제국 의병대장 ‘안중근’(정성화)은 동지들과 함께 네 번째 손가락을 자르는 단지동맹으로 조국 독립의 결의를 다지고 조선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3년 내에 처단하지 못하면 자결하기로 피로 맹세한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를 찾은 안중근은 오랜 동지 ‘우덕순’(조재윤), 명사수 ‘조도선’(배정남), 독립군 막내 ‘유동하’(이현우), 독립군을 보살피는 동지 ‘마진주’(박진주)와 함께 거사를 준비한다.

한편 자신의 정체를 감춘 채 이토 히로부미에게 접근해 적진 한복판에서 목숨을 걸고 정보를 수집하던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김고은)는 이토 히로부미가 곧 러시아와의 회담을 위해 하얼빈을 찾는다는 일급 기밀을 다급히 전한다.

드디어 1909년 10월 26일, 이날만을 기다리던 안중근은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 히로부미를 향해 주저 없이 방아쇠를 당긴다. 현장에서 체포된 그는 전쟁 포로가 아닌 살인의 죄목으로, 조선이 아닌 일본 법정에 서게 되는데….

누가 죄인인가, 누가 영웅인가!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 울려 퍼진 총성. 총탄은 조선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관통했고 안중근 의사는 “코레아 우라(대한제국 만세)!”를 외쳤다.

이듬해 2월 14일, 안중근 의사는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죄로 일본 법정에서 사형 판결을 받고 1910년 3월 26일 여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그로부터 35년이 흐른 1945년 8월 15일, 안중근 의사의 바람대로 조국은 독립을 맞이했지만, 그의 유해는 “국권이 회복되거든 고국에 반장해달라”는 유언과 달리 아직까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우리 모두의 가슴속에 기억되고 있는 대한민국의 영웅, 마지막 순간까지 조국 독립을 외치며 죽음 앞에서도 고개 숙이지 않았던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영웅>이 2022년 12월, 스크린에서 되살아난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1000만 영화인 <해운대>와 <국제시장>으로 쌍천만을 이룬 윤제균 감독은 안중근 의사에 대한 철저한 자료 조사를 거쳤다. 그리고 한국과 라트비아를 넘나드는 로케이션 촬영 및 대규모 세트 제작까지 규모감 있는 볼거리로 113년의 시간을 거스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완벽하게 스크린에 재현했다.

독립을 염원하는 마음 하나로 조국을 지킨 안중근 의사와 독립투사들의 뜨거운 순간을 그린 스토리와 눈과 귀를 사로잡을 볼거리가 어우러진 <영웅>은 공연 그 이상의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자긍심을 불러일으키는 영화인 것이다.

뮤지컬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영웅>은 뮤지컬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다. 2009년 뮤지컬 ‘영웅’의 초연부터 14년 동안 ‘안중근’ 역으로 무대를 이끌어온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는 전례 없는 찬사와 함께 국내 주요 뮤지컬 시상식을 휩쓸며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평정했다. <영웅>에서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을 맡아 뮤지컬의 묵직한 연기를 스크린을 통해 전한다.

정성화는 뮤지컬 초연 당시부터 안중근 의사의 발자취를 따라 하얼빈으로 떠나 숭고한 정신을 되새겼으며 문헌, 사진, 영상 등 다방면의 자료조사를 걸쳐 캐릭터를 더욱 입체감 있게 구축했다.

정성화는 구국 투쟁을 맹세한 단지동맹을 시작으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뒤 생을 마감하기까지 일평생 조국의 독립과 동양평화를 염원했던 안중근 의사의 결연하고 강직한 모습부터, 사랑하는 가족을 뒤로하고 독립운동에 뛰어들어, 회령 전투에서 동지들을 잃는 뼈아픈 경험을 한 인간적인 안중근의 모습까지 깊은 내공의 흡인력 있는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영웅>에 진한 울림을 더하는 것은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까지 세대를 망라한 탄탄한 배우진의 뜨거운 열연이다. 매 작품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의 중심을 지탱해온 나문희는 62년간 쌓아온 관록으로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 역으로 열연해 잊을 수 없는 여운을 선사한다.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 의거 준비부터 죽음에 이르는 1년을 다룬 뮤지컬 ‘영웅’ 시사회 모습. 안 의사 역을 맡은 배우 정성화씨를 비롯한 출연진이 나와 영화를 알렸다. <사진: 씨제이 이엔엠(CJ ENM)>

특히 ‘안중근’이 흔들릴 때마다 정신적 지주가 되어주는 어머니 ‘조마리아’의 강인함은 나문희의 절제된 표현력으로 더욱 높은 파고의 감동을 만들어낸다. 조마리아가 등장하는 장면은 눈시울을 뜨겁게 할 만큼 긴 여운을 남긴다.

오랜 시간 동안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동명의 창작 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영웅>은 공연을 넘어선 전율과 감동을 극대화하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망설이지 않았다. 이를 위해 윤제균 감독은 기존 한국영화에서 시도된 바 없는, 촬영 현장에서 직접 배우들이 노래를 부르는 라이브 녹음 방식을 채택했다.

1909년도 블라디보스토크의 생생한 풍경은 1800년대 후반부터 1900년대 초반의 건축물이 고스란히 보존돼있는 라트비아 로케이션을 통해 실감 나게 그려냈다.

<영웅>은 관객들을 국권이 찬탈 당하던 1900년대로 안내한다. 그 시기 약소국으로서 외세에 휘둘리던 조선 땅, 나라를 회복하기 위해 온 몸을 던져 희생은 우국지사들을 모습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되돌아보게 한다. 전범국가로 우리에게 피해를 입힌 일본은 여전히 제대로 된 사죄를 안 하고 있고, 그 눈치나 보는 한심한 권력은 수치스러울 뿐이다.

<영웅>이 시대에 주는 메시지는 굽히지 않는 정신으로 단호하게 맞서라는 것이다. 그 당시 나라를 되찾기 위해 의병들이 궐기했듯이.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의 동양평화 사상과 의연한 죽음은 숙연하면서도 결연함을 안겨준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