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군청 여성 공무원 투신… 경찰 직장내 ‘갑질’ 내사
산청군청 전경.

산청군청 20대 여성공무원이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산청군과 관계자들에 따르면 공무원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저녁 산청읍 자신의 아파트 6층에서 뛰어내렸다. 당시 A씨의 집에는 유서와 우울증 약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척추골절상을 입었고 말을 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A씨는 기존 부서에서 근무할 때 업무에 적응하면서 부담을 크게 느꼈고, 새해 인사에서 다른 곳으로 전보 조치되면서 또 부담을 크게 느낀 듯 하다”고 했다.

또 다른 직원은 “A씨의 아파트에서 유서가 발견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자신을 괴롭힌 동료직원 2~3명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는 소문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의 투신과 관련해 직장내 상급자의 갑질이 있었는지 내사를 진행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