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신학기, 학교폭력에 대한 관심을 가지자
김기선 함양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경위.

최근 ‘더글로리’ 파트2가 세계 1위를 차지하면서 학교폭력에 대해 이슈가 되고 있다. 여기에 신학기를 맞아 아동·청소년 관련 사건·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이에 대한 언론보도까지 더해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찰청 학교폭력 통계에 따르면 신학기는 학교폭력이 제일 많이 일어나는 시기이다. 학교폭력이란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제2조에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폭행 감금, 협박, 약취·유인, 명예훼손, 모욕, 공갈, 강요·강제적인 심부름 및 성폭력, 따돌림, 사이버 따돌림,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음란·폭력 정보 등에 의하여 신체·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행위를 말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외에도 카톡 계정 뺏기, 틱톡 가입강요, 선불카드 발급 강요, 킥보드 셔틀 발생 등 신종유형의 학교폭력이 발생하고 있다. 예전에는 단순한 폭행, 공갈 이러한 행위만 학교폭력이라고 규정하였다면 최근에는 변화하는 사회환경에 맞게 학교폭력 유형을 좀 더 넓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

‘지금 내가 당하고 있는 게 학교폭력이 맞나’라는 의문이 든다면 언제든 부모님이나 선생님과 이야기를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혼자서 친구와의 사이의 걱정해 고민을 하고 알리지 않는다면 나중에 더 큰 피해를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주변에 알리기 싫거나 곤란한 경우라면 ‘117’이나 학교전담경찰관에게 문의해 보는 것도 가능하다.

신학기 아동·청소년들이 낯선 환경에서 적응하기란 쉽지 않다. 이러한 시기에 학교폭력이 발생한다 해도 도움을 요청하기란 쉽지 않을 수 있다. 이때 우리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조금만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다면 아이가 갑자기 말이 없어졌다던지, 돈을 갑자기 많이 달라고 한다던지 평소와 다른 점을 쉽게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더글로리’에서 피해자가 부모, 경찰, 학교에 도움을 요청하였으나 그 당시 아무도 피해자에게 도움을 주지 않았다. 그 당시 한명이라도 그 피해자에게 도움을 주었다면 그 피해자는 다른 삶을 살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도 지금 주변에 아동이나 청소년이 우리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았나? 라는 생각으로 주위를 한번 둘러보길 바란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