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에서 미성년자 성매매 미끼 강도한 6명 붙잡혀

조건만남 가장 성매매 시키고
성매수남 협박 2200만원 갈취
3명은 구속, 3명은 불구속 송치

거창경찰서 전경. <사진: 서부경남신문>

미성년자 성매매를 미끼로 강도 행각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거창경찰서에 따르면 조건만남을 가장하여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시키고 성매수남을 협박하여 돈을 강취한 20대 피의자 A씨 등 6명을 검거해 3명을 구속 송치하고, 3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A씨 등은 고향 선후배지간으로 올해 8월말부터 9월초까지 거창군에 있는 모텔, 야산 등지에서 채팅앱으로 만난 남성 3명을 폭행하고 협박하여 현금 2200만원을 빼앗은 혐의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채팅앱에 성매매 조건만남을 가장하여 채팅방을 개설한 후 남성들을 유인하여 모텔에서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갖게 한 다음 성매매 현장에 찾아가 ‘미성년자인 내 동생과 성매매를 했다. 경찰에 신고하겠다. 합의금을 내놓아라’고 협박하면서 피해자들을 폭행하고 현금을 빼앗았다.

피해자들은 자칫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다는 걱정에 신고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

임영인 거창경찰서 서장은 “성매매 관련 앱에 대한 첩보 수집을 강화해 같은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사전 차단하고, 유사 범죄가 발생할 경우 일당들을 일망타진하여 엄벌에 처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