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우리문화연구회 36주년 기념굿 “예술의 파격을 넘는 장단”

27일 거창문화원 상살미홀 공연
‘놀판, 출판, 소통의 울림 신명판’

우리문화연구회 공연 모습.
창작춤 공연 모습.

우리문화연구회(대표 이종진)는 오는 27일 오후 7시 거창문화원 상살미홀에서 36주년 기념굿 ‘놀판! 춤판! 소통의 울림 신명판!’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장단과 춤, 놀이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무대로 1부 창작타악 모듬북, 김지립류 익산한량춤 ‘자운여무’, 축원과 고사덕담을 담은 ‘신명소리굿’에 이어 2부에는 대중성과 예술성, 예술의 파격을 넘는 장단과 춤의 조합 김평호류 남도소고춤과 판놀음을 진수를 보여준다.

특히 풍물판굿·진도북놀이는 마당판에서 장단을 어르고 달래며 삶을 보듬어 소리와 몸짓을 표현하고 매순간 함께 할 수 없었던 제한적 상황을 극복하고 관객과 가깝게 소통하고자 하는 간절함을 담아 신명으로 하나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문화연구회 관계자는 “풍물로 굿의 시작을 알리고 지역 주민들과 함께 즐기며 노는 판! 전문예술인과 어울려 춤추는 판! 관객과 예술로 소통하고 신명소리로 하나되는 판! 매년 가을걷이가 되면 어김없이 준비하는 생활굿”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사람들과 넓은 풍요와 자유가 실현되는 더불어 사는 삶, 지역민들과 함께 우리네 생명의 살림굿으로 만들어 가길 원한다”며 “풍물꾼과 춤꾼 그리고 관객이 하나되어 서로가 서로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는 소통굿으로 그 온기가 합쳐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모우는 문화소통의 장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문화연구회는 1987년에 창립하여 거창지역 우리문화배움터의 중심자리로 자리잡아 사라져가는 마을굿의 가치를 알리고 보존 작업을 위해 주민들과 청소년들에게 전통예술 보급활동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전통과 현대가 아울러 관객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무대공연으로 지속적 기량 향상과 역량강화로 매년 풍물판굿, 창작타악, 그림자극, 전통춤 등 다양한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35년을 자생적 운영으로 이끌어낸 전문예술단체인 만큼 단체의 역량을 제대로 발휘하며 지역놀이문화 활성화와 지역민의 수준 높은 문화향유 기회 제공 등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