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민 1만6000여명, 황강취수장 반대 서명부 전달환경부 찾아 군민의견 반영 촉구
거창군 황강취수장 관련 범군민대책위원회는 19일 환경부를 찾아 거창군민 반대 서명부를 전달했다. <사진: 거창군>

거창군은 지난 19일 거창군 황강취수장 관련 범군민대책위원회 신재화·송강훈 공동위원장이 세종시 정부청사를 찾아 황강취수장 설치를 반대하는 거창군민 1만6000여명의 서명부를 환경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황강취수장 설치 반대 군민 서명운동을 위해 지난 7월 28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2개월간 12개 읍면을 직접 방문해 마을 이장 등을 대상으로 설명회와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휴가철 주요관광지와 관내 금융기관 등을 순회하며 서명활동을 펼쳤다.

또한 거창한마당대축제 거리퍼레이드에 참가해 황강취수장 설치반대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거리를 행진하며 거창군 피해사항을 설명하며 황강취수장 설치 반대에 전 군민이 적극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환경부 방문에는 거창군에서 범대위 실무추진단과 거창군 관계자 등 8명이 참석해 서명부 전달과 함께 황강취수장 설치사업 중단과 거창군 민관협의체 참여, 피해 영향지역에 거창군 포함 등 거창군민의 입장을 설명하고 반영해 줄 것을 재차 건의했다.

한편 황강취수장 설치사업은 환경부에서 합천댐 하류 황강지역에서 1일 45만톤을 취수해 부산과 경남동부지역에 공급하기 위한 계획으로 황강취수장이 설치될 경우 거창군에는 상수원관리를 위한 상류지역 규제와 합천댐 수위 상승에 따른 안개피해 등 직간접적인 피해가 발생될 것으로 보고 있다. 범군민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월 28일 범대위가 조직돼 활동하고 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