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강신오 전 마천농협조합장 구속… 2명은 불구속

강신오 전 지리산마천농협조합장이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함께 기소된 전무와 상무는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창원지방법원 거창지원은 23일 강 전 조합장과 A전무, B상무가 신청한 영장실질심사에서 강 전 조합장만 구속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1시께 시작해서 1시간여 만에 끝났다.

검찰은 “강 전 조합장의 범죄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그를 구속했다.

강 전 조합장 측이 구속적부심 상태를 신청할 여부는 아직 미정이다. 구속적부심은 피의자의 구속이 합당한지를 법원이 다시 판단하는 제도로, 구속이 부당하다고 판단되면 법원은 피의자를 석방할 수 있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