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만취 공무원, 전동킥보드 타다 ‘꽈당’… 음주혐의 입건

전동킥보드는 이륜차로 분류
술을 마시고 타면 ‘음주운전’

함양군청 소속 공무원 A(44)씨가 지난 6일 오후 11시께 지인들과 술자리 후 전동 킥보드를 타고 집으로 귀가하던 중 함양문화예술회관 앞에서 혼자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나가는 행인의 신고로 사고조사를 위해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0.148%로 면허 취소수준으로 얼굴과 팔 등에 찰과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치료를 마치는 대로 사고경위를 조사하기로 했다.

전동킥보드는 도로교통법상 원동기장치자전거로 자동차관리법상 이륜차로 분류된다. 면허 없이 타면 ‘무면허’ 운전이고, 인도·자전거 도로에서도 주행하면 안 된다. 특히 술을 마시고 운전하면 음주운전이다. 뺑소니 사고도 일반 차량 운전자와 똑같이 처벌받는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